즐겨찾기 추가
회원가입시 3,000원 포인트 혜택!

자료실

게시판 상세
제목 관수와 파종, 어느 쪽을 먼저 해야 할까?
작성자 대표 관리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1-08-13 12:03:2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7



관수파 :  작은 셀 트레이로 과습을 막는다 - 미에현 아오키 츠네오


아오키 씨가 옥수수 묘를 키울 때는 먼저 물을 주고, 파종을 나중에 한다. 파종하고 나서 물을 주면 구멍이 메워져 산소결핍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최근 상토는 피트모스나 코코피트처럼 섬세한 조직의 유기물을 쓴다. 이런 상토는 흡수력과 유지력이 좋아 종자로 너무 많은 수분을 전달한다. 옥수수 중에 특히 수분에 예민한 종자가 ‘슈퍼스위트콘’(초당옥수수)이다. 스위트콘의 가늘고 긴 종자는 배(胚) 밖에 없는 것처럼 보이는 형태인데, 반면 찰옥수수나 옛날 옥수수 품종은 둥글둥글하다. 이런 차이 때문에 초당옥수수 종자가 수분에 더 민감해 발아율이 낮고, 당도는 덜하지만 전분질이 많은 품종들의 경우 발아율이 좋고 실패도 적은 것으로 보인다.

“저는 오래된 품종의 묘를 키울 때는 128구, 초당옥수수를 키울 때는 288구 셀 트레이를 씁니다. 128구를 쓰면 한 구멍에 들어가는 흙의 양이 많기 때문에 과습, 산소결핍이 일어나기 쉬워지기 때문이죠.”

 

 

파종파 : 상토를 섞어 물빠짐을 개선한다

 

사토 씨는 옥수수 육묘를 할 때 200구 셀트레이에 씨를 뿌린 후 물을 준다. 물을 너무 많이 주면 썩어버리므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주름이 많고 뾰족한 종자가 수분에 취약한데, 반대로 둥그렇고 전분이 많은 종자는 다소 수분이 많아도 잘 버틴다. 그래서 수분에 약한 종자를 심을 때는 상토 배합을 조금 바꾼다. 채소용 상토에 모에 쓰는 상토를 반반씩 섞는데, 이렇게 하면 물빠짐이 좋아지고 파종 후 물을 듬뿍 줘도 종자가 썩지 않는다.

“물을 뿌리고 파종하면 되는 거 아니냐고요? 이렇게 해야 작업이 더 편합니다. 한번에 20트레이 분량을 심기 때문에 기계를 사용해서 한 번에 파종하는데 포트에 상토를 메우고, 흙에 구멍을 뚫고, 씨앗을 뿌리고, 흙을 덮습니다. 그런 후에 트레이를 늘어놓고 한 번에 물을 주면 물을 주고 작업하는 것보다 훨씬 편하잖아요? 상토를 시트에 깔고 물을 준 다음, 흙의 상태가 제일 좋을 때 작업을 하는 게 이상적이겠지만, 그렇게 하면 시간이 너무 많이 들고 손도 많이 가요.

 

관수파 : 뿌리가 생긴 씨앗을 따뜻한 상토에 심어 일제히 발아!

 

“아마 옥수수 묘를 이렇게 키우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걸요? 저는 옥수수 파종을 할 때 뿌리가 난 씨앗을 써요. 그럼 발아가 빠르거든요. 홋카이도 옥수수는 7월 초에 수확하기 때문에 씨 뿌리기는 4월 초에 합니다. 발근을 시키지 않고 그냥 땅에 심으면 휴면 기간에 따라 각각 발아가 일어나기 때문에 생육이 일정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되면 결국 수정 시기를 맞추지 못해 옥수수 알이 성기게 열립니다.”

키타무라 씨가 알려준 방법은 이렇다. 우선 30℃ 정도의 물에 씨앗을 넣는다. 온도가 서서히 내려가도록 두고, 10~12시간 담가둔다. 그 이상 두면 산소결핍이 생기므로, 다음에는 수건에 말아 온도 30℃, 습도 100% 발아기에 넣는다. 16시간 후에는 하얀 뿌리가 나온다.

관수는 파종 전에 해야 한다. 72구 셀 트레이에 상토를 채워 아침에 물을 붓고, 30℃ 이상으로 온도를 올린 하우스 안에 놓는다. 종자를 심고 5~10mm 정도 흙을 덮은 후 한번 더 물을 뿌리는데, 흙 위로 솟아오르지 않을 정도만 뿌려준다.

그런 후 0.02mm 비닐으로 피복하고, 그 안에서 발아시킨다. 수분이 너무 많긴 하지만 뿌리가 난 상태이므로 산소결핍이 발생하지 않는다. 다만 해가 떠있을 때는 일소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에 날씨에 따라 피복을 벗기거나 씌워줄 필요가 있다. 2일 정도면 발아하는데, 파종 후 2주가 지나면 2.8엽이 된다. 통상 재배보다 1주나 빠르다.

키타무라 씨는 26시간 동안 뿌리가 나지 않는 종자는 버린다. 어떨 때는 종자의 1/3 정도를 버릴 때도 있다. 종자값이 더 들게 되지만, 조기출하로 높은 값을 받기 때문에 결국 이득으로 돌아온다.

키타무리 씨는 “종자를 2~3개월 동안 냉장고에 넣어두면 휴면기가 짧아져 발아율이 올라간다. 작년에 산 오래된 씨앗이라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고객만족센터

070-0000-0000

  1. Fax : 031-000-0000
  2. 메일: w2a@naver.com
  3. 평일 - 09:00~18:00 / 토요일 - 10:00~14:00

은행계좌 안내

  1. 우리 000000-00-000000
  2. 국민 000000-00-000000
  3. 농협 000000-00-000000
예금주:w2a